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김태흠,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을 당장 철회하라'

비리종합세트, 내로남불 끝판 왕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9일 15시 01분

김태흠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조국 법무부장관의 지명을 놓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들이 철회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김태흠 국회의원(충남 보령·서천)이 20일 성명을 통해 “청와대는 비리종합세트, 내로남불 끝판 왕 조국의 법무부장관 지명을 당장 철회하라”며 쓴 소리를 내 뱉었다.

김 의원은 “정의의 사도인양 고고한 척하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유사 이래 보지 못한 ‘비리 종합세트’, ‘내로남불 끝판왕’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가족간 위장 소송, 부동산 위장 매매, 위장 임대, 딸의 장학금 위장 수혜, 위장 이혼, 사모펀드 투자 의혹,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등 온갖 불법, 편법, 비리는 다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은 과거 부의 세습·양극화가 판치는 대한민국을 ‘동물의 왕국’으로 비유하고 ‘개천에서 용이 되지 않아도 행복한 사회’를 주창했는데 뒤로는 재산 불리기, 자식 챙기기에 바빴던 ‘이중인격의 끝판 왕’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 정부 사람들에게 ‘법꾸라지 우병우’, ‘법마(法魔) 김기춘’, ‘ 법비(法匪) 조윤선’ 등 온갖 악담을 퍼붓더니 본인은 대학에서 법을 가르치며 ‘법의 탈을 쓴 늑대행위’만 일삼았다. 위장의 달인답게 사회주의혁명, 무장봉기를 선동했던 사노맹 활동도 민주화운동으로 포장하고 있으니 기가 차다. 이 정도면 법치수호를 담당할 법무부 장관은커녕 편법, 불법, 위장술을 가르치는 컨설팅사를 차려야 마땅할 정도”라며 날을 세웠다.
 
덧붙여 “이런 ‘내로남불 끝판왕’이 그동안 청와대 민정수석을 맡아 자기 기준으로 인사검증을 했으니 이 정부의‘인사 참사’는 예고된 것이었다. 조국은 이런 수많은 의혹에 침묵하지 말고 뻔질나게 주제넘게 올리던 SNS 실력을 발휘해 속히 답하고 사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은 “청와대도 청문회장에 설 자격조차 없는 조국을 당장 지명철회하기 바란다. 과거 청문회를 무용지물, 요식행위로 만들며 임명강행을 했듯이 이번에도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크나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