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북 고교생들, 아프리카에 운동화 보내기 운동 '관심'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17-08-27 08:28

청주중앙여고에 이어 양청고 학생들 헌 운동화 모여 전달
사단법인 충북국제협력단 통해 '세계시민의식' 발휘 '눈길'
지난 23일 충북 청주양청고등학교 학생들이 자신들이 모은 운동화를 아프리카로 보내기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교육청)

충북도내 고교생들이 자발적으로 아프리카에 운동화 보내기 운동을 펼치고 있어 관심을 끈다.

운동화 없이 맨발로 땅을 밟고 다니는 아프리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운동화를 보내주는 민간협력 운동을 학생들이 펼치고 있다.

27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7월 청주중앙여자고등학교에 이어 이달 23일 청주양청고등학교 학생들이 사단법인 충북국제협력단을 통해 아프리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운동화를 보내줬다.

먼저 청주중앙여고(교장 윤현재) 학생들은 지난달 충북국제협력단을 찾아 아프리카 학생들에게 전해달라며 헌 운동화 200켤레를 모아 전달했다. 

이어 청주양청고(교장 김은식) 학생들이 이달 23일 충북국제협력단을 방문해 운동화 120켤레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운동화 120켤레는 양청고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걷은 운동화와 일반 민간인의 기부로 모아졌다.

양청고 학생들의 아프리카 운동화 보내기 운동은 올해 3월 이 학교 3학년 1반 반장 양윤지 학생이 처음 제안했고 같은 반 박지원 학생이 적극 동참하면서 시작됐다.

양윤지 학생은 국제교류와 국제사회 봉사를 꿈꾸는 학생이다.
 
충북 청주양청고등학교 학생들이 헌 운동화를 세탁한 뒤 건조시키고 있는 모습(왼쪽)과 세탁 후 분류하고 있는 장면.(사진제공=충북도교육청)

양윤지 학생의 아이디어에 이 학교 많은 학생들이 동참하면서 학생들은 자발적으로 아프리카 학생에게 편지도 쓰고 SNS 홍보 등을 하며 운동화를 모으기 시작했다.

또 홍보 전단지를 직접 만들어 학교와 학교주변 상가에 배포하고 점심시간에는 급식실, 학급 등을 돌며 아프리카 어린이의 실태와 행사 참여 방법을 알리는 캠페인 활동을 벌였다.

학생들은 한 발 더 나아가 청주 오창읍 내 헬스장과 어린이집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신발장에서 잠자거나 그냥 버려질 수 있었던 신발을 모았다.

헌 운동화는 골라 직접 세탁해 건조하고 밋밋한 운동화에는 미술대 지망생 학생들이 그림을 그려 생명을 불어넣는가 하면 운동화를 기부한 사람이 일일이 한글과 영어로 손 편지를 써서 운동화 끈에 매달아 장식하기도 했다.

이렇게 번진 운동은 이 학교 교직원까지 동참하면서 ‘헌 신으로 모해(모퉁이를 비추는 햇빛)?’란 사업으로 이름도 정해졌다.

양청고는 올해 하반기에는 운동화 보내기에 이어 집, 학교 등에서 안 쓰는 볼펜을 모아 아프리카에 전달할 예정이다.

양윤지 학생은 “처음에는 프로젝트를 통해 학급이 하나가 되고 나아가 친구들에게 고등학교 학창시절의 추억을 선물하고 싶어 시작했다”며 “버려지는 헌 운동화가 모여 지구촌 사회에 큰 따뜻함을 선물할 수 있음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김은식 교장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운동이 이렇게 확산돼 기쁘다”며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세계시민의식을 고취시키도록 더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들 두 학교 학생들의 세계시민의식이 앞으로 도내 학교에 더 확산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