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증평군 이장연합회, 지방분권 개헌촉구

[충북=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송고시간 2017-11-15 13:24

15일 충북 증평군 이장연합회가 증평종합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화합대회에서 정부의 지방분권 약속 이행 및 강력한 분권형 개헌을 요구하고 있다.(사진제공=증평군청)

충북 증평군 이장연합회는 15일 증평종합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화합대회에서 충북 도내 기초자치단체 이장연합회 가운데 처음으로 정부의 지방분권 약속 이행 및 강력한 분권형 개헌을 요구했다.
 
이날 증평군 이장연합회의 자치분권촉구 선언에 따라 충북도내 각 지역 이장연합회의 지방분권 촉구선언의 물꼬가 터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증평군 이장연합회는 중앙과 지방의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위기 등 현재 당면한 국가적인 문제는 중앙집권체제가 국가의 경쟁력을 떨어뜨렸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방분권은 거역할 수 없는 시대적 사명으로 지방자치단체의 명칭을 지방정부로 바꾸고 행정, 재정, 교육 등 제반 분야의 권한을 과감히 이양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남직 증평군 이장연합회장은“증평은 2003년 자치단체로 독립한 이후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듭해 왔지만 중앙정부에 대한 높은 의존도로 인해 결국 한계에 봉착할 수밖에 없다”며 조속한 지방분권 실현을 촉구했다.

행사에 참석한 홍성열 증평군수는 “지금까지의 지방자치는 주민이 주인이 되어 지역의 현실에 맞게 발전을 추구해 가는 지방자치의 본래 취지를 달성하지 못해왔다”며“지역의 리더인 이장님들을 비롯한 주민의 요구를 모아 지방분권형 개헌을 관철하고 지방정부가 온전한 자치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