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현대 당진제철소 '고강도 단속'…충남도, 당진시 팔 걷었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19-05-02 11:51

김홍장 당진시장 "시민께 송구하다"
충남도, 30명 대거 단속반 투입
현대 당진제철소 오염물질 배출과 관련해 김홍장 당진시장이 2일 기자브리핑하는 모습(왼쪽)과 현대 당진제철소 전경사진./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대기오염물질 문제에 대해 충남도와 당진시가 집중 단속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그러나 환경단체와 일부 주민들은 감사원 감사에서 문제점으로 지적된 이후 뒤늦게 조치하는 것은 ‘뒷북행정’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2일 충남도와 당진시는 각각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 대한 단속과 입장을 밝혔다.
 
이날 김홍장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현대제철의 특정대기유해물질인 시안화수소 배출과 방지시설 비정상가동에 따른 시민 걱정에 매우 죄송하고 송구하다”며 “충남도와 함동으로 철저히 단속하고 시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이날 환경공무원, 민간전문가 30명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 대거 투입해 현미경 단속에 나섰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7년부터 3곳에서 시안화수소가 검출된 것으로 감사원은 적발했다.
 
충남도는 배출물질 신고를 이행하지 않은 현대제철에 대해 최근 6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시안화수소(Hcn)는 ‘청산가스’로 불리는 특정대기오염물질로 저농도에서 건강에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대기물질이다.
 
특히 당진제철소는 시안화수소 배출에 이어 미세먼지 저감장치 고장상태에서 5년간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을 배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김홍장시장은 “지난 2015년 대기오염 배출물질 감축 협약시 비정상 배출을 포함한 것인지를 따져 추가 감축방안을 현대제철에 요구할 계획”이라며 “방지시설 개선완료 협약이 지켜지도록 1~3 소결로 집진시설 설치를 현대제철에 요구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대형 대기오염배출 사업장에 대한 인허가와 관리감독 권한을 지자체에 부여하는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며 “이에 대한 인허가, 관리감독권이 있는 충남도와 함께 이번 현대제철사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남도는 “이날 공무원, 민간전문가 등 30명의 인원을 투입해 배출 허용기준 초과여부, 방지시설 비정상 가동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하고 있다”며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여 위법사항에 대해 적법한 절차에 의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