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전북도교육청, "기초학력 향상 노력 계속된다"

2019 신규정책 ‘맞춤형학습지원학급’ 운영… 10일 만남의 날 가져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10일 11시 38분

 전북도교육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교육청이 올해도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도교육청은 10일 오후 3시부터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2019년 맞춤형학습지원학급 담임교사 만남의 날’을 운영한다.

‘맞춤형학습지원학급’은 교육과정 속에서 학생 맞춤형 학습활동을 지원해 한 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고 배움이 즐거운 교실을 구현하기 위해 담임교사를 중심으로 지원하는 기초학력 향상 신규 정책이다. 

도교육청은 작년 하반기 사전신청 교사와 올해 4월 신규신청 교사 중 지원대상으로 203개의 학급을 선정했다. 맞춤형학습지원학교, 초등2학년 첫걸음지원학교 등 다른 기초학력 지원을 받지 않는 학급을 우선 선발해 기초학력 지원의 사각지대를 줄이는데 방점을 뒀고 지원학교 학급 중에서는 학급당 학생수가 많거나 학습더딤학생이 많은 학급을 일부 지원한다.

선정학급에는 학급당 100만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담임교사는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자존감 회복·또래학습·사제동행 등 관계개선 프로그램 및 그림책·동화책 등을 활용한 학습더딤학생 참여중심 수업 운영, 학습더딤 원인 심층진단 및 치유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담임교사 만남의 날에는 선정학급의 교사들에게 새롭게 시행되는 정책의 취지를 안내하고 같은 고민을 가진 교사들이 서로 소통·교류하는 기회를 통해 학급 운영의 다양한 방안을 공유하고 실천의지를 다지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맞춤형학습지원학급 운영은 무기력한 아이들의 수업 참여를 높이기 위해 활동 중심의 수업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면서 “교사와 학생, 또래간 관계개선 지원으로 학습의욕을 고취시키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