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단독] 해군, 고위 장성 ‘성희롱’에 이어 ‘시험 부정’까지 총체적 군 기강 해이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기종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0월 21일 20시 37분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지난 10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성범죄, 대비태세 등을 포함해 군 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앞으로 집을 다시 짓는 마음으로 기본부터 기강을 세울 수 있도록 질력하겠다”고 답변했으나 최근 A 중장의 성희롱 사건과 부사관 대상 한지 시험의 부정 유출 사건 등이 이어지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이기종 기자

해군은 경남 진해 모부대에서 A 중장의 성추문 사건에 이어 부사관을 대상으로 한 한자 시험지의 부정 유출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총제적  군 기강 해이가 도를 넘고 있다.

21일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해군은 지난해 시행한 부사관 대상 한자 시험과 관련해 부사관 100여 명에게 돈을 받고 시험지를 유출했다고 폭로했다.
 
이같은 의혹에  대해 본지 취재 결과 지난해 부사관 대상의 한자 시험에서 돈을 받고 시험지가 유출된 것이 사실이고 이와 관련해 해군의 법무부서에서 당사자를 대상으로 압수수색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 해군에서는 이 같은 조치를 취하고도 관계자 처벌은 물론사건 자체를 덮기에만 급급해 이같은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해군본부 관계자는 “처음 듣는 내용이어서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dair0411@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