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장애인 권익 증진에 헌신“…전주시설공단, 한국장애인인권상 수상

장애인의 전국 이동권 보장과 일자리 창출 등으로 공공기관부문 수상기관 선정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3일 12시 47분

3일 전주시설공단, 서울 영등포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열린 2019 한국장애인인권상 시상식에서 한국장애인인권상 수상.(사진제공=전주시설공단)

전주시설공단(이사장 전성환)이 장애인 인권 옹호와 권익 증진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한국장애인인권상을 받았다.
 
공단은 3일 서울 영등포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열린 2019 한국장애인인권상 시상식에서 공공기관부문 수상기관으로서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상을 받았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주관하고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에서 주최하는 한국장애인인권상은 장애인인권헌장의 이념을 반영하고 장애인차별금지법의 구체적 실천을 위해 1999년 제정된 상이다.
 
39개 단체로 구성된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가 엄정한 심사를 거쳐 기초자치부문, 공공기관부문, 인권실천부문, 국회의정부문 등 총 4개 부문의 수상 대상을 선정한다.
 
공단은 장애인의 전국 이동권 보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장애인들이 물리적·경제적 제약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인간다운 삶을 누리도록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공단은 지난 2017년부터 국내 최초 전국으로 운행하는 ‘이지콜’을 운영해왔으며 현재 3대의 무료 셔틀버스와 55대의 콜택시로 총 8만여 차례의 운행을 통해 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이 더 편리하게 더 먼 곳까지 이동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 앞장섰다.
 

또 이지콜 이용객을 대상으로 장애유형별로 차별화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성장형 매뉴얼 ‘이지북’을 제작하고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등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체 이지콜 운전원의 약 22%를 장애인으로 고용하고 중증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카페를 운영해 지역 내 장애인들이 건강하고 안정적인 삶을 영위하도록 노력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심신을 단련하고 여가문화를 누릴 수 있는 ‘어울림국민체육센터’를 운영하는 등 선도적인 공단상을 실현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전성환 이사장은 ”장애인의 인권을 대표하는 뜻깊은 상을 받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특히 장애인 인권 옹호와 권익증진을 위한 우리 공단의 노력이 인정 받았다는 점에 더욱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 사회의 약자를 위한 사회 공헌 활동에 더욱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