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청주시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 지정 자축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16일 21시 41분

16일 청주시 청원구 내덕동 소재 동부창고 카페C에서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자축하는 성과 공유회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제공=청주시청)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충북 청주시가 16일 동부창고 카페C에서 문화도시 지정을 축하하는 성과 공유회를 열었다.
 
이 행사는 지난해 12월 30일 청주시가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은 것을 자축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함께, 신나게, 청주답게’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시민을 비롯해 한범덕 시장과 시의회 하재성 의장, 지역 문화예술단체 및 창작자, 문화 활동가, 청년 워킹그룹 등 100여명이 행사에 참석해 지난 4년간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추진됐던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되짚어보고 앞으로 5년간 전개될 청주 문화도시 사업계획을 공유했다.
 
청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에 선정돼 일찌감치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기반을 갖추기 시작했다.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승인받은 이후에는 ‘기록문화 창의도시’라는 비전 아래 기록문화 가치 발굴을 위한 ‘살롱’과 ‘기록x도시 포럼’, ‘문화10만인 축제-로그인 포레스트’, ‘기록플러스 전’ 등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시민들이 직접 문화 기획자가 돼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며 주도적으로 진행해온 점과 문화도시 사업 추진을 위한 든든한 행.재정적 기반이 청주의 문화도시 지정에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다.
 
이 행사 역시 청주만의 특색 있는 시민 모임인 ‘문화10만인 클럽’ 회원들이 다수 참석해 문화시민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문화10만인 클럽’은 청주시 인구의 약 10%인 10만명의 시민을 지역 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하게 하고 연간 10만원 규모의 문화 소비를 하자는 의미의 시민 캠페인으로, 올해로 4년째 운영 중이며 현재 3만7000여명의 회원이 가입했다.
 
이는 문화예술의 높은 문턱에서 망설이던 시민들이 스스럼없이 문화예술의 주체가 될 수 있게 만들었다는 평가를 얻었으며, 지난 10월 문화도시 현장심사에서도 문화10만인 클럽 회원을 포함한 시민 뮤지컬로 심사위원들에게 청주시민의 열망과 문화적 역량을 아낌없이 보여주기도 했다.

한 시장은 “오늘 성과 공유회를 출발점으로 앞으로 추진될 5년간의 문화도시 사업 역시 시민 중심의 시민 주도적 사업일 것”이라며 “어제의 기억이 오늘의 기록으로, 내일의 문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록 문화의 가치를 바탕으로 청주다운 도시의 정체성을 찾고 문화 경제력을 키우는 일에 청주시민 모두가 함께, 신나게, 청주답게 나아가자”고 말했다.
 
한편,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 제15조에 따라 국가에서 지정하는 도시를 말한다.
 
‘기록문화 창의도시’를 비전으로 예비도시 사업을 진행해온 청주시는 경기도 부천시 등 전국의 6개 도시와 함께 대한민국의 첫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됐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