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칼럼 건강
인천공항, '우한 폐렴' 확산방지 총력 대응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기사입력 : 2020년 01월 25일 15시 44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인천공항 방역 담당 직원들이 방역용 살균소독제를 이용해 소독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24시간 상황반 가동, 전용 게이트 운영, 공항 내 다중 이용 시설 위생소독 강화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사진제공=인천공항)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해외에서도 확산됨에 따라 인천공항 내 예방대책과 방역조치를 강화해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공사는 통합운영센터 내에 우한 폐렴 상황반을 설치해 24시간 대응체계를 갖췄으며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우한 폐렴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위기경보 상향 발령(관심→주의)으로 국립인천공항검역소의 검역이 강화됨에 따라, 공사는 우한 출발 항공편에 대해 지정 게이트 2곳(112번 게이트, 246번 게이트)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입국장 소독살균을 주 1회에서 주 3회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으며, 우한 출발 비행편 도착시 해당구역에 대해 추가 방역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중 여객 이용시설(화장실, 유아휴게실 등)과 여객들이 직접 접촉하는 주요 시설물(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공중전화, 음수대 등)에 일 2회 주기적인 에탄올 소독을 실시해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있으며 의심환자 발생시 입국동선 및 입국동선 내 주요시설물에 대해 추가적으로 살균 및 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터미널 내 안내데스크 14개소(1터미널 및 탑승동 8개소, 2터미널 6개소)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 여객들이 수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터미널 안내방송을 강화해(일 16회 실시) 우한 폐렴 감염 예방을 위한 여객 주의사항을 여객들에게 전파하고 있다.

또한 공사는 위기상황발생시 중국어 전문 통역인력을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지원하고 인천공항 대표번호인 1577-2600으로 연락시 중국어 안내 인력이 24시간 응대할 수 있도록 조치해 긴급 비상연락체계 구축도 완료했다.

뿐만 아니라 대여객 접점에서 근무하는 공항 상주직원의 감염 예방을 위해 현장 및 사무실에 안내문 및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방역용 마스크, 위생장갑 등 개인위생용품 지급을 완료했으며 발열이 의심되는 직원에 대해서 일일 발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우한 폐렴 상황반을 설치해 24시간 신속대응체계를 갖췄으며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우한 폐렴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