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에너리스, 한국에너지공단 태양광 대여사업 3년연속 배정물량 달성 쾌거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안지희기자 송고시간 2020-01-29 09:00


에너리스㈜(대표 김우태)가 한국에너지공단의 태양광 대여사업자로 3년 연속 선정됐다. 태양광 대여사업 전문기업인 에너리스는 영남권에서 유일하게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대여사업자에 이름을 올렸다.

에너리스는 별도의 설치비용 없이 태양광 발전설비를 고객에게 대여하고 있다. 에너리스의 태양광 대여사업은 많은 금액이 소요되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가전제품 렌탈과 같이 3만원대(단독주택용 3kW 기준)의 대여료를 7년 동안 받고 7년 뒤 설비를 무상 양도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대여기간동안 전기료 절감 등 혜택을 얻게 된다.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통해 전기료 절감 등 금전적 수익을 얻기 위해서는 설치에서 끝나서는 안 되고 철저한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이에 에너리스는 풍부한 시공 및 관리 경험을 앞세워 꼼꼼한 관리를 진행 중으로 이는 높은 고객만족도로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3년 연속 한국에너지공단 배정물량을 달성하는 성과도 올렸다. 지금까지 약 3.6MW의 태양광을 단독주택 및 공동주택에 공급한 에너리스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태양광 공급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에너리스는 지난해 대여사업자 중 유일하게 3개 단지에 1MW의 태양광을 공급했고, 이로 인한 연간발전량은 1,204MWh로 예상된다. 

에너리스 관계자는 “완벽한 시공관리와 사후관리가 우리의 가장 큰 강점인 만큼 현재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에 대한 많은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라며 “오전, 오후 발전량을 실시간으로 검침해 문제가 있는 경우 본사에서 먼저 A/S 방문을 하여 조치를 한다. 소비자가 A/S를 접수하지 않아도 본사에서 먼저 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너리스는 태양광 대여사업 뿐만 아니라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주관하는 그린홈사업, 융복합사업 등 사업영역을 다방면으로 확대한다는 2020년 목표도 발표했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맞추어 전 세계적 관심사인 원전과 석탄, 화력발전소 비율을 줄이고, 고갈되지 않는 태양에너지를 비롯해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 에너지를 늘려 가는데 기여하겠다는 것. 

에너리스 관계자는 “고객만족이 최우선이라는 경영철학을 기본으로 고객에게 더 나은 사후관리 및 폭 넓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만족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