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세종시, "영수증 전표 종량제봉투에 버려주세요"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송고시간 2020-02-27 08:20

종이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홍보활동 강화나서
세종시가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배포한 종이류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관련 홍보물.(사진=세종시)

[아시아뉴스통신=홍근진 기자] 세종시가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종이류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 관련 홍보물을 제작 배포하고 시민 협조를 당부했다.

27일 세종시에 따르면 폐골판지 가격이 지난해 1월 1㎏당 136원이었으나 현재는 40원까지 떨어진 상태로 수거운반업체의 폐지 선별과 수거 보관 등 유통구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폐지가격 폭락은 지난해 초 중국의 폐지 플라스틱 수입제한 조치이후 국산 폐지의 물량적체가 발생하면서 빚어진 것으로 수도권에서는 수거운반업체가 폐지 수거를 거부하는 사태도 벌어지고 있다.

이에 시는 올바른 종이류 분리배출 요령을 알림으로써 수거운반업체의 수거율 및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고자 관련 홍보물을 제작해 관내 공동주택 엘리베이터에 게시하는 등 홍보활동을 강화했다.

종이류 분리 배출 시에는 테이프 등 이물질을 제거한 후 골판지(종이상자), 종이팩, 폐지류(신문지 등) 등 종류별로 분리 배출해야 한다.

또 오염된 종이 영수증 택배전표 및 각종 라벨 색지와 금은박 알루미늄, 비닐 코팅지, 명함 사진, 방수 코팅된 포장박스, 합성수지 소재 벽지, 부직포 등은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세종시 관계자는 "종이류도 제대로 분리수거하지 않으면 폐기물이 되는 만큼 배출시 주의가 필요하다"며 "올바른 종이류 분리배출 요령에 따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