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1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4개월간 '급여 30% 반납' 뜻을 모아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3-25 07:50

코로나19 사태…'고통 함께 나누기' 함께하는 차원
부산시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시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뜻을 모았다.
  
25일 부산시에 따르면 공공기관 기관장 전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미력한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이 같은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및 기타 산하단체 등 공공기관의 기관장 전원이 이번 급여 반납에 동참했다.
  
시 산하 공공기관들은 그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혈액수급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직원들이 헌혈운동에 동참했으며, 마스크 등 물품 3억 및 성금 2억여 원 등 5억여 원을 기부했다. 

또한, 지하도상가, 공영주차장 등 공공기관 내 입주업체의 임대료를 3개월간 월 50% 감면하는 등 부산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 동참하고 있다.

한편, 이에 앞선 22일 오거돈 시장도 “문재인 대통령 등의 급여반납에 당연한 마음으로 동참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고통 함께 나누기’로 코로나 사태를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적극 동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급여 반납에 동참해준 공공기관장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시민 고통 분담과 사회적 책임 이행 확산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