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뉴스홈 스포츠
상주상무 U-22 룰 적용 김보섭-오세훈-전세진 "최고의 모습 선보이겠다"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철희기자 송고시간 2020-03-26 15:09

상주상무 김보섭-오세훈-전세진 모습.(사진제공=상주상무)

[아시아뉴스통신=김철희 기자] U-22 선수 의무출전 규정에 해당되는 상주상무의 김보섭, 오세훈, 전세진이 경기 출전 의지와 함께 각오를 밝혔다. 

2020시즌부터 U-22 선수 의무출전 규정이 군 팀인 상주상무에도 적용된다. 

U-22 룰은 출전 선수 명단에 22세 이하 선수를 최소 2명(선발 1명, 후보 1명)이상 포함해야 하는 의무 규정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상주상무에 입대한 김보섭(1998년생) 오세훈, 전세진(이상 1999년생)이 U-22 규정에 해당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K리그가 무기한 연기되며 오세훈, 전세진이 선발 경쟁에 본격적으로 가담할 수 있게 됐다. 

오세훈은 "U-22 규정으로 높아진 출전 가능성을 활용하기 위해 더 많은 준비를 하고 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선임들과 호흡을 잘 맞춰가겠다"며 "개인적으로는 상대를 위협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보섭은 "좋은 선임들과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해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고 했다. 

전세진은 "실력으로 인정받아 더 많은 경기에 나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훌륭한 선임들과 경기장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20 시즌 K리그는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경기 일정은 추후 연맹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chk15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