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국민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 선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지숙기자 송고시간 2020-05-29 11:41

자료사진.(사진제공=국민대학교)

[아시아뉴스통신=오지숙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이하 BRIDGE+사업) 2단계에 신규 선정됐다. 2022년까지 매년 10.2억원씩 3년간 총 30.6억여원의 재정지원을 받게된다.
 
교육부의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은 대학 내 연구성과 실용화 기반을 구축하고 기업가적 대학(Entrepreneurial univ.) 역할을 강화하는 대학 혁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민대는 BRIDGE+사업 영역의 전반에 걸쳐 실행을 위한 준비 정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4년 타 대학 대비 다소 늦게 기술사업화 전담조직을 구축한 국민대는 LINC+사업과의 연계·협력, 특허설계와 지재권 연계 연구개발(IP-R&D)에 집중해 최근 기술사업화 분야에서 과학기술교수 1인당 기술이전 수입료 1위, 산학협력 수익 2위라는 주목할만한 성과를 창출했다.
 
이번 BRIDGE+사업 선정으로 국민대는 최고기술경영자(CTO) 주도의 기술사업화 전담조직 구축을 통해 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융·복합기술사업화 고도화를 통한 중대형 기술이전 성과 창출, 기술사업화 성과를 후속 R&BD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기반을 구축해 자립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대학 내 창의적 자산 발굴·기획을 강화하고 대학(원)생의 권리보호를 위해 공동발명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분야의 지식재산권 출원과 기술사업화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신동훈 국민대 산학협력단장(기계공학부 교수)은 ”앞으로 BRIDGE+사업이 가져다줄 새로운 기회와 역량을 내재화하여 대한민국의 기술사업화의 표준을 제시하는 대표 대학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올해 BRIDGE+사업 선정과 더불어 한국벤처투자에서 지원하는 ‘한국모태펀드 교육계정 출자사업’에도 선정되어 20.34억원 규모의 대학창업펀드도 결성한다. 그리고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투자재원 조성을 위해 ㈜국민대학교기술지주의 자본금도 24억원 이상으로 증자한다. 이를 통해 아이디어 발굴에서부터 실용화개발 지원(Proof of Concept), 기술이전과 실험실 창업, 창업보육과 벤처투자까지 기술사업화 전 주기를 대학 내에서 통합 지원하는 기업가적 대학 모델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jso870129@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