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포스트 코로나 선제 대응… 추경 6543억 원 편성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6-29 20:53

부산경제 회복, '2020년도 제3회 추경 예산안' 시의회 제출
기정예산 대비 4.7% 늘어난 14조 4757억 원 편성
부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가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추경 6543억 원을 편성했다.

29일 시에 따르면 경제 위기극복과 함께 지역 실정에 맞는 경제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지난 3월 제1차 긴급추경, 소상공인 '긴급민생지원금' 지원, 5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대응, 제2차 추경에 이은, 지역경제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을 위한 제3차 추경이다.

이에 따라 정부의 3차 추경에 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과제인 일자리,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안정망 강화, 지역경제 도약을 위한 사업추진 및 시정현안 추진을 위한 필수경비를 편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추경의 재원은 2019년 결산에 따른 ▲잉여금 등의 보전수입 ▲도시공사 결산배당금, 보조금 정산잔액 등의 세외수입 ▲통합관리기금 예탁의 내부거래 ▲지방채 발행, 정부 3차 추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등으로 조달한다.

먼저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고용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희망 일자리사업, 청·장년,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 등에 1134억 원, 청년 희망 지원사업 53억 원을 포함해 지역 고용안정화 사업에 1187억 원을, 저소득, 여성, 장애인 취약계층 및 청소년, 아동 보육지원 등 사회안정망 강화에 640억 원,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 인프라 개선에 178억 원 등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고용안정 및 서민생활 안정에 총 2005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지역소비회복, 지역산업 경기하강 대응 지원 사업, 부산형 뉴딜 사업추진, 도시인프라 조성 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포스트 코로나 초석 마련을 위해 1764억 원을 편성했다.

부산의료원 공익진료결손분 50억 원, 음압병실확충 1억 원 등  K-방역 강화 육성 추진 및 재난 대응, 사회안전 시스템 강화를 위해 187억 원을 편성했다.

부산교통공사 긴급 재정지원금 500억 원, 시내버스준공영제 운송손실 보전금 600억 원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공기관 긴급자금 지원 등 시정 현안 필수 의무경비에 1868억 원을 편성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 확산의 충격에서 점차 안정화 돼 감에 따라 지역경제회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추경으로 편성했다”면서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