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칼럼] 민주당 지지율 붕괴, 경남의 민심은?

[경남=아시아뉴스통신] 박유제기자 송고시간 2020-07-03 15:14

박유제(경남본부 편집국장)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2주 전부터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면서 40% 지지율이 붕괴됐다. 특히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지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한국갤럽이 3일 발표한 정당 지지도 평가에서 민주당은 지난 주 41%에서 3% 포인트 하락한 38%의 지지율을 보였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이 28%, 미래통합당은 21%, 정의당 7%,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각각 3% 순이다.

부산·울산·경남 지역 민주당 지지율 하락은 더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 주 38%였던 지지율이 한 주만에 무려 13%나 빠지면서 25%에 그쳤다. 그 배경은 무엇일까?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 원인을 두고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5월 4주차(65%) 이후 연일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것과 연결짓는 해석이 나온다. 다른 한편에서는 6.17 부동산 대책에서 원인을 찾으려는 모양새도 엿보인다.

하지만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한 경남에서는 매우 심각한 또 하나의 동기부여가 있었다. 바로 지방의회 의장단 선거다.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경남도의회 의장 선거와 부의장 선거, 창원시의회 의장 선거 과정에서 보여준 일련의 지속적인 파행이 민심을 크게 요동치게 만들었다는 합리적 분석이 나온다.

김해시의회 부의장 선거에서도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같은 당 소속 의원의 징계를 요구하고 나서듯, 의장단 선거에서의 대립과 내홍은 비단 민주당 만의 문제는 아니다. 또 경남지역 만의 현상도 아니다. 오죽하면 '국회보다 더한 붕당정치'라는 평가가 나올까.

더 우려되는 것은 여당과 야당의 대립, 그리고 여야를 막론하고 당내의 지속적인 갈등과 격화되는 내홍이 후반기를 막 시작한 지방의회 운영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지방의회 의장단 선거는 주민 직접투표가 아닌 의원들의 간접투표로 이뤄지기 때문에 의장단 선거에서의 파행을 일부 의원들만의 탓으로 돌리기는 쉽다. 하지만 민심은 항상 감시하고 평가하며, 객관적이면서도 냉정하다.

forall1@daum.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