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문] 군위군, 적극행정 실천으로 희망 군위 만든다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철희기자 송고시간 2020-07-13 08:19

김영만 군위군수
김영만 군위군수.(사진제공=군위군청)

최근 언론 등에 '접시깨기 행정'이란 말이 자주 등장한다.

이는 지난 1월 14일 정세균 국무총리 취임사에서 "일하다 접시는 깨는 일은 인정할 수 있어도, 일하지 않아 접시에 먼지가 끼는 것은 용인할 수 없다"며 적극적인 '접시깨기' 행정을 주문한 데서 나온 말이다.

실제 지난 7월 6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올해 상반기 국무총리실 적극행정 우수 직원에게 적극행정 접시를 수여했다고 한다.

공직자에 대한 적극행정 요구는 그 전에도 있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8년 정부 부처 신년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설거지를 하다 보면 손도 베이고 그릇도 깨고 하는데 그릇 깨고 손 베일 것이 두려워 아예 설거지를 안 하는 것은 안 된다"면서 감사원 감사에서도 일하다 실수하는 것은 용납할 수 있도록 하는 원칙을 세웠다고 한다. 

다시 말해 공직자들은 그릇 깨는 정도의 시행착오는 두려워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일해야 함을 강조한 것이라 할 것이다.

지난해 8월 최초로 지방공무원 적극행정 운영규정을 제정․공포했다.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적극행정을 장려하고 소극행정을 예방․근절하는 등 주민에게 봉사하는 공직문화를 조성,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함이 그 목적이다.

우리군에서도 이러한 정부정책 방향 실천을 위해 지난해 12월 군위군 적극행정 운영조례를 제정하였고 군위군 적극행정 지원심의위원회 구성․운영,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선발․포상, 적극행정 교육, 소극행정 혁파, 적극행정 공무원 책임 면책 등 적극행정 문화가 군위군 공직사회에 확실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지난 6월 4일 제1회 군위군 적극 행정 지원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확정된 2020년 군위군 적극 행정 실행계획은 과제별 관계부서가 함께 참여해 수립한 만큼 추진 시기, 추진방법, 추진범위 등 실현 가능한 계획을 담고 있어 군민들의 확실한 체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 군위군은 이미 접시깨기 행정, 적극 행정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 2년 동안 우리 군위군은 그 어느 해보다 적극적인 업무추진으로 국도비 등 외부재원 613억 원을 확보하였고 각종 지방행정 평가에서도 27개 분야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공무원 한 명이 큰일을 할 수도 있고 큰일을 박살 낼 수도 있다. 
  
지난 7월 1일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에서 언급했던 말을 여기서 다시 한 번 얘기하면서 앞으로 우리 군위군 공무원의 마음가짐을 대신해 본다.

"누군가 해야 할 일이면 내가 먼저하고, 언젠가 해야 할 일이면 바로 지금하고, 어차피 해야 할 일이면 최선을 다하자"

chk1500@naver.com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