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 윤성문 경감, ‘정부방역지침 준수’는 모두를 위한 배려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0-09-10 17:20

인천부평경찰서청천지구대 경감 윤성문(사진제공=부평서)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경찰관의 한 사람으로써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제 우리의 숙명이다.


지금 이 시간에도 부평구민, 아니 인천시민 모두 힘든 정부방역지침 준수를 잘 이행하고 있는 이 때 아직도 나만 잘 살아보겠다고 정부 눈치를 피해 정부의 방역지침을 어기고 숨어서 몰래 영업행위를 한다고 나만 잘 살 수 있을까.

우리 사회는 분명 이웃과 함께 사는 사회이다.

이웃이 잘 되어야 나도 잘 되고, 내가 잘 되어야 이웃도 잘 된다는 지극히 기본적인 진실을 망각한 것은 아닌지.

그간 폭염 속에서도 눈물을 닦으며 영업 중인 가게 문을 닫아야만 했고, 숨 막히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힘겹게 걸어온 이 길을 한순간에 무너뜨리는 몰지각한 행위를 지금 이 시간 나는 하고 있지 않는지 자신을 돌이켜 볼 때가 아닌가 싶다.

국화꽃 향기 가득한 가을을 맞이하여 코로나 19야 이제 너는 정말 안녕이라고.
여러분 우리 모두 다시 한 번 힘내세요.
 
yanghb1117@hanmail.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