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 인정은 경장, 매년 늘어나는 치매환자, 똑똑한 대처법은?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0-09-11 10:07

인천서부경찰서 수사과 유치관리계 경장 인정은(사진제공=인천서부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우리나라가 급격히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인 인구가 느는 것과 동시에 최근 노인성 질환이 급증하고 있다.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 중 하나인 치매 환자 인구도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총 인구 6,173명만 명 중 65세 이상 인구는 813만 (15.7%)를 차지하고 있으며, 2040년에는 65세 이상의 노인이 전체의 3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초고령화 사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 중 80세 이상 노인의 30%, 85세 이상의 노인 중 50%가 치매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매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이지만 50세 미만 젊은 치매 환자도 해마다 2000 명을 웃돈다.

대한민국 60대가 두려워하는 질병 1위로 꼽히는 치매는 치료관련 비용이 암이나 심장병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본인과 가족에게 큰 경제적 타격을 주며,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와 사회 공동체의 공동 책임과 노력이 점차 요구되고 있다.

치매환자를 돌보는데 있어서 가장 위험한 때는 치매환자가 보호자로부터 이탈을 하였을 경우이다. 길거리를 배회하는 경우는 뇌기능이 저하 되어 나타나는 행동 패턴으로 교통사고, 저체온사 등  치매환자 사고의 주요 원인이 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경찰에서는 배회하는 치매환자를 발견하였을 경우 인적사항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지문 등 사전 등록제도’를 운영 중이다.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에서 등록이 가능하다. 또한 여러 지자체에서 만 60세 이상 지역주민들에게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와 ‘배회인식 카드지갑’등을 무료로 제공해 주는 등 실종예방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옷에 고유 일련번호가 있는 인식표를 부착해 실종 후 발견시 경찰청에서 인식표 일련 번호를 조회하면 치매환자와 보호자 정보가 확인 가능해 외부로의 개인정보 유출을 막고 실종시 신속하게 귀가 할 수있도록 돕는 장점이 있다.

이처럼 실종 방지사업을 통해 다양한 정책에 힘을 쏟고 있는 만큼 우리의 따뜻한 관심과 인식개선도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yanghb1117@hanmail.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