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화물복지재단, 장학금 21억6천만 원 지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권오길기자 송고시간 2020-10-13 09:00

화물운전자 자녀 2,465명 장학생으로 선정
(사진제공=화물복지재단)

[아시아뉴스통신=권오길 기자] 공익법인 화물복지재단(이사장 김옥상)이 중·고·대학생 2,465명을 선발해 장학금 21억 6천만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올해 장학사업에는 수많은 학생들이 신청해 치열한 경쟁을 거쳐 중학생 250명, 고등학생 600명, 대학생 1,615명이 선정됐다. 이번 장학생에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서 후원하는 희망바퀴 장학생 115명도 함께 선정됐다.

화물복지재단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하여 매년 개최하던 장학증서 수여식 행사를 대신해 직접 선정된 학생들의 가정을 찾아가 장학금을 전달했다.
 
(사진제공=화물복지재단)

장학금을 전달받은 한 학생은 "밤낮없이 열심히 일하시며 저를 보살펴 주신 부보님 덕에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이 장학금에는 부모님을 비롯한 전국의 수 많은 영업용 화물자동차를 운전하는 분들의 노력과 애정이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기회를 통해 학업에 더욱 정진하여 사회에 꼭 필요한 인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물복지재단 관계자는 "화물운전자 자녀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장학금 외에도 여러 복지사업을 통해 8만여 화물가족들에게 약 52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면서 "앞으로도 학업, 의료, 생계, 금융과 관련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하여 모든 화물운전자들이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화물복지재단은 2010년 설립되어 화물 가족들에게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사업용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복지 증진은 물론 일거리 지원, 교통안전 지원 등 화물운송사업의 발전을 위한 여러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