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윤석열 총장 직무정지관련 '평검사들 잇단 집단 반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11-26 00:00

검찰깃발./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청구ㆍ직무배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처분에 대한 검사들의 반발이 확산되는 가운데, 26일 전국 검찰청 10여곳에서 평검사 회의가 열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추 장관 조치에 대한 평검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검찰 내부망에는 관련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김창진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1부장은 "장관이 발표한 징계 청구 사유는 징계권자가 마음만 먹으면 누구도 징계를 통해 직무를 배제할 수 있음을 명확히 확인시켜 주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검 소속 평검사들인 검찰 연구관 30여 명이 성명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사실관계가 충분히 확인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를 명한 것은 위법·부당한 조치"라며 "이례적으로 진상확인 전에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한 이유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평검사들은 "이는 국가의 준사법기능을 수행해야 하는 검찰제도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로서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와 직무배제를 두고 보수성향의 교수단체가 추 장관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추 장관의 이번 조치에서 정권을 향한 검찰의 수사, 특히 월성 원전 1호기 폐쇄 관련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주장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