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국제
이란, 우라늄 생산장비...美 바이든 행정부 압박 의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더이슈취재팀기자 송고시간 2021-01-17 01:39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더이슈미디어연구소DB]

[더이슈미디어연구소=더이슈취재팀] 지난 1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란이 금속 우라늄 생산에 필요한 장비 설치를 시작했다고 IAEA에 통보하면서 이란에 제재를 가하고 있는 미국과의 논란이 더욱 가열되고 양상이다. 

금속 우라늄이란 원자로의 연료인 우라늄을 금속 막대기 형태로 만든 것이다. 이론상 이 금속 우라늄은 전기를 생산하는 데 사용되는데, 하지만 핵무기 제조의 핵심 재료이기도 하다.  

따라서 이란이 '핵합의’에 어긋나고 있다는 지적하지만, 반면 이란은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를 중단하고 핵합의(JCPOA)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이란과 주요 6개국(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이 체결한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 즉 '이란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15 년간 금속 우라늄을 생산하거나 획득할 수 없게 되어 있다.  

이에 이란은 금속 우라늄에 대한 연구와 개발은 제한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내 놓고 있다. 이란은 평화적 목적으로 발전된 형태의 연료인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금속 우라늄 연구와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IAEA에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의 이런 움직임에 '이란핵합의(JCPOA)'를 체결에 동참한 국가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독일은 이란이 완전히 잘못된 해석을 하고 있다며, (이간의 주장에 대해) 신뢰할 수가 없다는 입장이다. 미국 조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행정부도 이런 '이란핵합의'에 대해 조속히 복귀 할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그동안 대선 과정에서 '이란핵합의(JCPOA)' 규정을 지키면 이란이 언제든 복귀할 수도 있다고 입장을 밝혀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5월 바락 오바마 행정부가 체결한 이란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며,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재개하며 일방적으로 '이란핵합의'에서 탈퇴했다. 

이란도 이에 반발하며 순차적으로 '핵합의' 사항을 무효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란핵합의(JCPOA)'를 한 주요 6개국(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의 입장으로는 독일과 프랑스 등 나머지 국가들은 중동 지역 평화와 안전을 위해서는 이란이 핵합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란의 이런 행보에 대해 다음 주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를 향한 이란이 의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중앙정보국(CIA) 국장에 윌리엄 번스 전 국무부 부장관을 지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이란의 '핵합의' 준수를 조건으로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할 수 있다고 공약한 가운데, 그가 이란 핵합의 타결 과정에서 막후 협상가 역할을 한 사실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대선 직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고 '이란핵합의(JCPOA)'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theissumedia@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