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백신 추가확보, 국민 인구보다 많은 양 '국내백신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1-01-21 06:33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시찰하던중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정부가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사와 약 20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백스(COVAX) 퍼실리티와 계약한 백신 중 초도물량 5만명분이 다음달 초 도착할 것으로 보고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청은 20일 “백신 수급의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해 추가 백신 확보를 추진해 왔으며,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구매를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사가 백신 기술 도입 계약을 완료하는 대로 구매 계약을 추진키로 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합성한 항원 단백질을 면역 증강제와 섞어 인체에 투여해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이다. 2~8도 냉장 상태로 보관·유통이 비교적 용이하며 원액을 국내에서 생산·보관해 유효기간도 1~3년으로 다른 백신(최대 6개월)보다 길 것으로 예상된다. 노바백스사와의 계약이 마무리되면 정부가 확보한 백신 물량은 5종, 총 7600만명분으로 늘어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