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돈곤 청양군수 "음해 그만해라...출입자명부 작성했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김형중기자 송고시간 2021-01-21 16:35

21일 정례브리핑서 출입자명부 미작성 위반 논란에 직접 해명 나서
김돈곤 청양군수가 21일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출입자 명부작성’ 위반 논란과 관련해 “출입명부를 작성했다”며 직접 해명하면서 일갈했다. / 아시아뉴스통신=김형중 기자

[아시아뉴스통신=김형중 기자] "출입자 명부 작성했습니다. 이는 나를 음해하려는 것입니다."

김돈곤 청양군수가 21일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출입자 명부작성’ 위반 논란과 관련해 “출입명부를 작성했다”며 직접 해명하면서 일갈했다.

김 군수는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한 기자의 질문에 “지난달 25일 정산면 한 음식점에서 군의원 2명과 식사자리를 가졌고 식사 후 함께 참석한 군 의원이 대표로 3명의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먼저 식당을 나왔다"며 "식당 밖에서 주민들과 마주쳐 인사를 나눴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군수는 사적으로 지인들과 식사도 못하느냐"며 "주민들을 만나는데 모른 체하고 지나가야 맞는 것이냐”고 톤을 높였다.

그러면서 “이와관련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사실은 자신을 흠집내기 위한 것”이라면서 “확인조차 없이 허위보도 내용을 인용해 자신을 비난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국민의힘 군의원들이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 소속 군의원들은 19일 '방역지침을 위반한 김돈곤 군수는 군민들에게 사과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낸 바 있다. 

앞서 한 언론이 '김돈곤 청양군수와 더불어민주 군의원 2명과 A식당에서 함께 점심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의 핵심 사항 중 하나인 출입 명부를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khj969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