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서울 강동구, 건축안전센터 '과 단위'로 확대 운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1-25 13:51

이정훈 강동구청장/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장세희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건축인허가의 기술적 검토 지원 등을 위하여 ‘강동구 건축안전센터’를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과 단위’로 운영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하였다.

앞서 2018년 9월에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축안전센터를 설립했던 강동구는 이로써 명실상부한 건축안전을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났다.

강동구 건축안전센터는 노후 건축물 안전관리와 지진·화재·공사장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상황별 신속한 대응을 위해 건축사·건축구조기술사·건축시공기술사와 같은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건축안전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2020년 5월 1일 「건축물관리법」 시행으로 건축안전센터의 건축안전팀을 건축물안전관리팀과 공사장안전관리팀으로 세분화한 지 8개월 만에 건축안전지원팀을 신설함과 동시에 건축안전센터를 과 단위로 편성하였다. 이를 통해 건축허가에서부터 건축공사 및 건축물 유지관리까지 전 단계에 걸친 기술적 사항을 검토하고 점검하는 건축물생애관리가 가능하게 되었다.

구는 앞으로 설계도서, 구조계산서, 사용승인 점검 등 건축물의 안전과 관련된 기술적인 사항을 더욱 원활히 검토할 수 있도록 건축사와 건축구조기술사 등 전문 인력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주민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건축안전센터가 확대된 만큼 견고한 안전관리체계가 마련되었다. 안전사고가 없는 강동구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