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문] 설 귀성길, 안전벨트 착용 등 교통법규 준수를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고은정기자 송고시간 2021-02-10 10:33

 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윤정원 경위.(사진제공=천안동남경찰서)

다가오는 설 명절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중 교통보다는 가족 단위로 이동하는 개인 차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여 안전벨트 미착용 등 교통법규 위반으로 인한 크고작은 교통사고가 우려된다.

지난 1일 당진-영덕고속도로 남세종 진출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돼 탑승자 12명 중 7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탑승자 일부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피해가 컷던 것으로 조사 됐다.   

한국도로공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고속도로에서 안전벨트 미착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총 291명으로 전체 사망자 1079명의 약 27%를 차지할 만큼 졸음운전과 전방주시 태만에 이어 고속도로 사망사고 발생의 주요 원인이라고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설 연휴 기간에는 고속도로 등 주요도로에 차량이 증가하여 정체가 반복되다 보면 무리하게 끼어들기 등 얌체운전으로 인한 보복운전이 우려되므로 운전자 서로를 배려하는 착한운전이 필요하다. 

따라서 설 명절을 맞아 귀성하는 차량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 안전벨트가 생명벨트임을 인식하고 출발 전 반드시 타이어 공기압 등 안전 점검과 전좌석 안전벨트 착용 등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안전한 귀성길이 되기를 바란다.

rhdms9532@naver.com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