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시교육청 캠페인 ①] 안전한 급식 위한 '학교급식 기본계획안' 수립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1-02-24 16:19

급식비 단가 인상으로 양질의 급식 제공
조리원 근무 여건 개선 등
학교급식./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코로나19를 겪으며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염려는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 최근 학교급식에서는 안전한 먹거리가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사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대전시교육청은 한층 강화된 학교급식 기본방향을 바탕으로 투명하고 내실 있는 급식 운영을 통해 학부모·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급식 지도·점검과 청렴 교육을 지속해서 펼치며 청렴도 향상에 나섰다.

이에 아시아뉴스통신 대전·세종·충남본사는 대전시교육청의 학교급식 정책과 우수운영사례 등을 소개한다.<편집자 주>

코로나19가 발생한지 1년이 지난 2021년, 대전시교육청은 시대의 흐름에 맞추고 안전한 급식 제공을 위한 '학교급식 기본계획안'을 수립했다.

올해는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및 소규모 학교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까지 전면등교가 가능하도록 변경했다.

이에 대전시교육청도 정부의 지침에 맞도록 '2021년 학교급식 기본계획안'을 수립하고 올해 학교 급식의 방향성을 계획했다.
한 학생이 급식실에 입장하기 전 손소독제를 손에 바르고 있는 모습이다./아시아뉴스통신 DB

계획안 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급식비의 단가를 평균 6%인상 반영했다는 점이다.

교육청은 이번 급식비 단가 인상을 통해 학생들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의도이며 현장에서는 보다 다양한 메뉴의 개발과 제공을 통해 양질의 급식이 가능하다.

여기에 무상급식제공을 학력인정 인가 대안학교와 방송통신중고등학교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급식단가를 살펴보면 공립유치원과 사립유치원은 각각 150원과 200원인 인상된 1650원과 2500원이 책정됐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각각 150원과 300원이 오른 3300원과 4000원이 책정됐으며 고등학교는 100원이 오른 4400원이 책정됐다.

급식시설 종사자인 조리원들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급식실 조리원들이 배식준비로 분주한 모습이다./아시아뉴스통신 DB

교육청은 조리원들의 업무상 부상과 질병, 장해 등 재해사고를 당할 경우 산재보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왔다.

특히 각 학교에서 산업재해 발생사실을 은폐하거나 은폐교사 및 공모시 1년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어야 하는 산업안전보건법 제 170조 조항을 추가했다.

여기에 조리원들 스스로 초과근무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는 닥트 청소등은 전문업체에게 위탁하도록해 사고의 가능성은 사전에 차단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학교별 연 2회 정기점검과 GAP(농산물우수관리인증)와 HACCP 인증품 등 안전하고 우수한 식재료 40% 이상 사용 권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대전시교육청 학교급식위원회./아시아뉴스통신 DB

대전시교육청은 이번 학교급식 기본계획안을 '학교급식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전문가 그룹인 대학교수와 공무원을 비롯해 현장의 의견을 전달할 학교장, 그리고 실질적인 급식수요자인 학부모와 시민단체 대표등 15인으로 구성됐다.

홍민식 부교육감은 “학교급식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급식, 청렴과 신뢰의 학교급식’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