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뉴스홈 국제
캐나다 中 위그르족 집단학살 규정에 외교 갈등 고조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더이슈취재팀기자 송고시간 2021-02-24 17:02

시진핑 중국 주석,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더이슈미디어] 캐나다 의회가 중국 신장 위구르족 탄압을 ‘제노사이드(집단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가결한 가운데,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는 미국 바이든 정부의 입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캐나다 총리는 지난 19일 열린 다자간의 외교무대인 주요 7개국(G7) 지도자들과의 회의 후에도 신장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참혹한 인권유린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서구 민주주의의 연대를 보여주는 것이 최선책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중국 위구르족 문제를 ‘제노사이드(집단학살)’로 규정한 미국의 마이크 폼페오 전 국무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퇴임 바로 전날인 지난달 19일, 성명을 내고, 중국이 위구르족에 대해 집단학살과 인도적 범죄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바이든 정부도 같은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상원 인준 청문회나 취임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은 ‘제노사이드(집단학살)’에 해당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캐나다는 중국과의 외교 관계가 그리 녹녹치 않은 상황이다. 캐나다도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사 회장의 딸인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신변을 놓고 갈등의 골이 깊다. 멍완저우 CFO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 등으로 지난 2018년 캐나다 공항에서 체포돼 이후 미국 당국에 기소된 상태로 현재까지 신병 인도 재판을 밟고 있다.


중국은 캐나다가 불법적이고 부당하게 멍완저우 CFO를 2년 넘게 구금하고 있다며 즉각 석방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고, 중국도 멍완저우 CFO가 캐나다 당국에 체포된 후, 캐나다 국적자들인 마이클 코프릭 전 외교관과 마이클 스페이버 북한 관련 사업가를 전격 체포해 지난해 이들을 간첩 혐의로 기소했다. 만약 이들이 유죄판결을 받게 되면 최소 10년 또는 그 이상의 무기징역까지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중국은 캐나다 의회의 위그르족의 ‘제노사이드(집단학살)’ 가결에 대해 날조된 주장이자 내정 간섭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충페이우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는 결의안 표결 전에 한 인터뷰에서, "신장에서는 이른바 ‘집단학살’이라는 것은 전혀 없다"며 "서방 국가들이 중국의 인권 상황을 얘기할 자격이 없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국제협약에서 ‘제노사이드(집단학살)’을 국가적, 민족적, 인종적, 종교적 집단의 전체 또는 일부를 파괴하려는 고의성을 가지고 자행하는 반인륜적 범죄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theissumedia@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