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국토부, 현대차 코나 화재 원인 "배터리셀 불량 가능성"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02-25 06:00

국토부, 현대차 코나 화재 원인 "배터리셀 불량 가능성"./아시아뉴스통신 DB

현대자동차가 제작 결함이 발견된 '코나 전기차(EV)' 등을 자발적 시정조치(리콜) 한다.

코나EV의 화재 원인은 배터리 셀 제조불량으로 인한 내부합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국토부는 현대차에서 판매한 코나EV 등 3개 차종 2만669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코나 전기차 2만5083대, 아이오닉 전기차 1314대, 일렉시티 전기버스 302대 등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3개 차종은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에 고전압 배터리 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기로 했다.

리콜대상은 다음달 29일부터 단계적으로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이번 리콜에 1조원 가까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