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박명수 학폭 일침, "한 번 때리고 안때리는 친구 없다...거짓말 하면 떠야 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02-26 17:40

박명수./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일침을 가했다.

박명수는 26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한 번 때리고 안 때리는 친구는 없다. 때린 애들은 또 때리고 많이 때린다. 그런 친구들을 정신을 바짝 차리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성년자 때 철이 없을 때 실수를 할 수 있다. 실수했기 때문에 저희들이 뭐라고 하는 건 아니고 그 실수마저도 이제는 인정을 하고 사과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피해자 입장에서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다."라며 "어디든 자기가 있던 데서 거짓말을 하면 떠야 된다."라고 말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