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군위군, "통합신공항 특성화된 거점공항으로 건설해야"..광역교통망 SOC 확충 시급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박병일기자 송고시간 2021-04-02 10:24

'대구공항 이용객 특성 조사 및 활용방안 연구 용역'결과 나와 
군위군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병일 기자] 경북 군위군이 지난 2017~2019년 사이 대구공항을 이용한 3년간의 이용객 특성 분석을 위해 한국산업경제개발원에 의뢰했던 '대구공항 이용객 특성 조사 및 활용방안 연구 용역' 결과가 나왔다.

2일 용역 의뢰 결과에 따르면 공항수요 요인으로는 배후인구 규모, 운항노선 및 운항빈도, 공항시설, 이용 편의성을 꼽으며 대구공항은 이러한 요건을 충족했기에 발전이 가능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또 대구공항의 이용객은 지난 2019년 전체 이용객 467만명 중 입출국자는 276만명으로 약 60% 수준이며 이 가운데 85.5%가 내국인인 특성을 갖고 있으며, 화물운송은 중추공항인 인천공항에는 훨씬 못 미치는 전체 대비 0.76% 불과하지만 거점공항으로는 김포, 김해 다음이 대구공항 순으로 잠재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전 이후에도 신공항을 지속적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높은 고객층은 접근성이 향상되는 경북지역에 거주하는 남성과 고연령층(60, 70대)의 여객 목적 이용객으로 나타난 반면, 교통 여건이 비교적 우수한 지역(포항, 성주, 경주, 경산, 대구시)에 거주하는 여성과 20~30 연령층에서 다소 다른 공항을 이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공항이 여행(관광) 목적의 노령층 내국인이 주류를 이루는 점에 착안해 대구.경북의 가족 단위.고령층, 여행 목적 이용객들을 위한 편리하고 안전한 여객 서비스, 동남아시아 지역에 특화된 노선, 지역 관광 연계 상품 적극적 개발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공항을 건설하고 운영해 나가는데 반드시 참고해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신공항의 배후인구는 60km 반경 347만명으로 지금의 대구공항보다 약 4만명 정도가 적고 접근성은 일부지역에서 이동거리는 단축되나 이동시간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도로 및 대중교통 확충을 통한 접근성 강화가 절실하고 신공항이 거점공항의 역할 수행을 하는 동시에 여행 목적과 국제선 이용객의 수요에 맞는 노선 및 시설을 강화해 전략적으로 경쟁우위를 갖추고 타 공항과 차별화된 포지션을 확보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군위군 관계자는 "민항 활성화를 통해 지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민항의 규모와 시설만큼 공항철도를 비롯한 광역교통망 SOC 확충이 시급한데 군 공항과 함께 이전돼 전투기 소음을 안고 살아가야하는 점을 감안해 예타면제 등 국가적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pbi120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