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구시, 계절관리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8% 감소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1-04-08 16:29

지난해 25㎍/㎥에서 올해 23㎍/㎥으로 개선
미세먼지 발생원 중심 저감사업 효과
대구시 월별 초미세먼지 농도 비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미세먼지 발생원을 집중 관리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정책효과, 우호적인 기상여건 등의 영향으로 12월에서 3월까지 대구시 초미세먼지 농도가 지난해 25㎍/㎥에서 올해 23㎍/㎥으로 개선됐다.

대구시는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기간인 12월에서 3월까지를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으로 지정하고, 지역 내 미세먼지 발생원을 집중적으로 제거하는 사업을 펼쳤다.

대구시의 미세먼지 농도는 지난 3월29일 기상현상인 대규모 황사의 영향으로 경보단계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사회·경제활동의 영향을 주로 받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년보다 개선된 점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정책효과가 있었음을 시사한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의 2017년도 연구에 따르면 외부유입을 제외한 대구시의 자체 미세먼지 발생원은 수송(33%), 산업(22%), 도로재비산먼지(21%), 비산먼지(12%)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미세먼지를 발생단계에서부터 관리하는 발생원별 저감대책으로 △노후경유차 운행 감축 △사업장 발생원 관리 △도로재비산먼지 관리 △비산먼지 관리 등을 추진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을 발생단계에서부터 저감하는 대기질 관리대책으로 대구시 대기질 지표가 점차 좋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ICT기술을 적극 적용하고 관리방식을 스마트화해 시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대기질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