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8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구·광주 달빛동맹, 5.18 민주화운동 의미 되새겨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1-05-17 17:29

518번 버스와 시청사 대형 현수막 홍보로 영·호남 화합 다져
권영진 대구시장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실질적인 국민통합과 국가균형발전을 향한 대구·광주의 견고한 발걸음
대구시청사에 게시된 5.18 민주화운동 관련 현수막(왼쪽), 운행 중인 518번 시내버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18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개최되는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달빛동맹을 견고히 하고, 영호남의 화합을 다진다.

대구시는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광주시청사에 게시된 내용과 동일한 내용의 대형 현수막을 대구시청사와 청사 주변 게시대에 게시해 5.18 민주화운동을 홍보하고 시민들과 함께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로 삼는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각각 영남과 호남을 대표하는 도시로서 국민대통합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영호남의 실질적인 동반성장을 위해 2013년 3월 '달빛동맹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현재까지 우정을 돈독히 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상황 하에서도 광주시장과 시의회 의장이 지난 2월28일 대구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지난 2019년 광주시는 대구의 2.28 민주화운동을 기리기 위해 228번 시내버스를 신설하고 '2.28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운동'을 시내버스 전면에 부착해 민주화운동의 효시인 2.28 민주화운동을 광주시민들에게 홍보함으로써 빛고을과 달구벌이 민주화운동의 성지라는 동질감을 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구시도 광주시의 2.28 민주화운동 홍보에 감사하고 대구-광주, 달빛상생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518번 시내버스 17대를 활용해 '달빛동맹으로 상생협력하는 대구-광주, 평화로 하나 되는 5.18 민주화 운동', '2.28과 5.18로 하나 되는 대구-광주'라는 홍보물을 시내버스 외부 3면에 부착, 기념일 전·후 7일간(5월17~23일) 시민들에게 홍보한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서로에게 병상과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대구-광주 고속도로 조기 확장 개통, 친환경자동차사업 선도도시 업무협약 체결, 남부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달빛내륙철도 건설 등 SOC사업 및 경제산업 분야 등에 있어서도 한마음 한뜻으로 공동 추진해 왔다.

특히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영호남의 공동 번영과 화합을 위한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반영하고자, 영호남 6개 시·도단체장 공동 호소문을 발표했을 뿐만 아니라, 대구·광주 국회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대구·광주는 염원을 담아 하나 된 힘을 보여주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와 광주가 맞잡은 달빛동맹은 영호남을 넘어 대한민국을 하나 되게 만들고, 지역감정을 벗어나 이 땅의 민주주의를 더욱 성숙시켜 나갈 것"이라며 "문화예술 분야뿐만 아니라 달빛내륙철도 건설 등 SOC 사업과 경제산업 분야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공동성장을 앞으로도 대구·광주가 함께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