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6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중기부 메이커스페이스 공모사업..경북도내 4개소 선정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1-08-01 09:48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경북도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올해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운영사업에 도내 4개 기관 단체가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운영사업은 시제품 제작‧양산지원을 통한 제조창업 촉진과 창의적인 메이커 활동지원으로 혁신적인 아이디어 구현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운영기관을 공모해 왔다.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전문랩은 지자체에 7개, 민간에 2개를 선정, 일반랩은 전국 15개를 선정했다. 

도내는 전문랩 1개소와 일반랩 3개소가 선정됐고 이번 성과로 경북은 전문랩 1개소와 일반랩 총 11개소를 보유하게 됐다. 

지난해부터 도와 함께 준비해 온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향후 도와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아이디어 구체화, 기술지도, 창업교육 등을 지원하는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일반랩으로 선정된 환동해산업연구원은 해양바이오 분야의 메이커활동을 지원하고 금오공대 산학협력단은 제조기업의 기술 개발 및 시제품 제작을 지원, 가톨릭상지대는 드론 및 3D프린트 분야의 메이커를 적극적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전문랩으로 선정된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3년간 최대 27억원, 일반랩으로 선정된 3개 단체는 3년간 최대 3억 3000만원의 국비지원을 받게 되며 심사를 통해 최대 2년간 추가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 제조창업분야에 신활력을 불어넣을 메이커스페이스 사업에 4개 단체가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주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성공창업으로 이어지는 생태계가 구축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