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5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북도, 군위군 관할구역 변경 건의안 행안부 제출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1-09-23 15:55

이철우 경북지사 “생니를 뽑는 아픔...통합신공항 추진 위해 역량 결집”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예정지 토지거래허가구역./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경북도는 23일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위한 경북도 관할구역 변경 건의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경북도의회로부터 의결문을 이송 받고 건의서 제출까지 7일 만이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지난해 7월 30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유치신청에 반대하던 군위 군민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대구․경북 국회의원 전원과 시도의원 대부분의 대승적 결단으로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근거로 추진됐다.

지난해 8월 군위군의 관할구역변경 건의서가 경북도와 대구시에 제출된 이후 도는 실무회의를 거쳐 한국조직학회에 실태조사 등 연구용역을 거친 후 도의회의 의견청취 절차를 완료했다.

도의회의 의견을 접수한 후 도는 신속한 건의서 작성을 위해 하루에 수차례 실무회의를 거쳤으며 추석 연휴 전날인 지난 17일에도 변호사, 관련 실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법률적․행정적 검토회의를 가졌다.

이번 건의서에는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논의가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추진된 점, 경북도의회 의견, 군위군의 관할구역 변경건의서, 공동합의문,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추진 관련 실태조사 등 연구용역, 관련 참고자료 등이 담겨져 있다. 

도는 관할구역 변경 건의서가 국책사업인 통합신공항 추진을 위해 경북도, 대구시, 군위군의 자율적 결정에 기반한 것임을 행안부에 설명하고 앞으로 조속히 관할구역 변경 관련 입법이 완료될 수 있도록 행안부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통합신공항사업이 일정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지역 국회의원 및 도의회도 지속해서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한편 통합신공항사업은 관련 SOC사업과 연관 산업효과와는 별개로 공항건설에만 10조 5000억원이 투입되는 경북 개도 이래 최대 규모의 국책사업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군위를 보내는 것은 생니를 뽑는 아픔과도 같다"며 "이제는 대구․경북의 미래인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