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신변 보호' 전여친 살해한 피의자 신상 공개…35세 김병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1-11-25 07:01

'신변 보호' 전여친 살해한 피의자 신상 공개…35세 김병찬.(사진제공=서울경찰청)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남성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24일 서울경찰청은 스토킹 살해 혐의를 받는 35세 김병찬의 신상을 공개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강력범죄의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얼굴을 공개할 수 있다.

국민의 알 권리 보장과 피의자의 재범 방지, 범죄 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상황에 해당하며, 피의자가 청소년이면 공개할 수 없다.

앞서 김 씨는 지난 19일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신변보호 대상이었던 전 여자친구 30대 여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