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이철우 경북지사 "지방을 살릴 수 있는 예산에 집중해 달라"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1-11-25 18:19

국회 찾아 지역 주요 현안사업 국비 증액 강력 요청
25일 국회를 방문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종배 예결위원장과 이만희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일대일 릴레이 면담을 진행했다.(사진제공=경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바쁜 도정 속에서도 내년도 정부예산을 심의하고 있는 국회를 찾아 여야 국회의원들에게 지방을 살릴 수 있는 예산에 집중해 달라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25일 국회를 방문한 이철우 지사는 이종배 예결위원장과 이만희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일대일 릴레이 면담을 진행했다.

이들과 면담을 통해 경북의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예산 증액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과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먼저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사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지역의 오랜 염원사업으로 해상교가 갖는 관광 시너지 효과도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 시책사업에서 비롯된 포항지진의 오래된 암흑터널에서 벗어나기 위해 반드시 정부예산에 포함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체된 지역의 성장 동력 마련과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인 문경~김천간 내륙철도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됐다.

이에 지역 주민의 통행권 보장과 삶의 질 향상 차원에서 국비 50억원의 신규반영도 적극 건의했다.

중앙선 KTX-이음 청량리~안동간 노선은 시․종착역이 청량리역으로 지하철 등 환승 소요시간이 길고, 서울 중심부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떨어져 일부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중앙선 시․종착역을 청량리역에서 서울역으로 변경해 줄 것과 관련 예산 국비 20억원 편성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철우 지사는 그 간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올해 초부터 강성조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국비모아 Dream단 T/F팀을 운영해 기획재정부를 포함한 중앙부처와 국회 대응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왔다. 

또한 정부예산안 국회 심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회 예결위원으로 선임된 정희용 국회의원실에 경북도 국비 지원캠프를 설치하고 지역 정치권과의 공동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조국이 위기 때마다 대한민국의 중심에 경북이 있었다. 코로나 위기 극복도 다시 경북이 대한민국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