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황철순, 시민 폭행 사과 "사실과 다르게 왜곡돼...도촬 트라우마로 울컥해 뺨 때렸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1-12-02 00:12

(사진출처=황철순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시민 폭행 논란에 휩싸인 황철순이 입장을 밝혔다.

황철순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을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무엇보다 당사자분들과는 서로 화해하고, 형 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했다. 폭행 혐의 또한 종결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알고 있으며 그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많은 기사가 사실과 다르게 왜곡되고, 과장된 부분이 있어 이렇게 입장을 밝힌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30일, 새벽 1시 30분경, 저는 역삼동에 위치한 식당 앞에서 일행들을 보내고, 혼자서 대리기사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누군가 저를 촬영하는 것을 보았고, 분명히 촬영을 인지한 상황에서 당사자에게 촬영했냐고 물어봤다. 촬영을 인정했다면, 단순하게 삭제만 요청하고 끝낼 수 있던 일인데, 아니라는 말에 폰을 뺏은 후 확인해 본 결과 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부서진 핸드폰에 대한 책임은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당사자 지인이 완강히 항의하자, 상대측 지인 6명과 실랑이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저도 울컥하여 한 친구의 뺨을 한대 때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부분은 재차 제가 크게 잘못한 일임을 인지하고 있고 당사자분께도 백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 평소 도촬과 그로 인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트라우마를 겪던 와중인지라 더욱 스스로를 잘 컨트롤하지 못했다. 물의를 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과거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기에 매사에 신중했다. 실랑이 중에 문제는 있었지만, 뉴스에서처럼 제가 사과를 하는 팬을 폭행하는 몰지각한 사람은 정말 아니다. 전날에는 같은 곳에서 사진을 요청하는 팬분들에게 흔쾌히 사진도 찍어주고, 음식값도 계산해 주었다. 금번 일은 몰래 찍힌 행동에 대한 항의와 실랑이 중 발생했다. 이 부분은 꼭 밝히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아가 저는 아직 경찰 조사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사건이 사실 확인 없이 기사화된 점은 정말 깊은 유감이다. 부디 잘못된 부분이 바로잡히길 바란다. 다음부터는 더 신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 재차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당사자분들께도 죄송한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