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북도,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본격화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22-01-16 10:19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사진제공=경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경북도는 지난해 10월 문경시에서 제출한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 신청서(안)를 검토한 결과 환경부로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 가능성을 높게 판단하고 본격적인 인증 신청절차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열린 경북 지질공원운영위원회의 자문 심의 결과를 반영해 최종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 신청서를 14일 환경부에 제출했다.

문경은 국내 최초의 무연탄 생산지이자 과거 한반도 주요 조산운동의 결과로 만들어진 백두대간 옛길의 숨은 이야기를 품은 곳이다.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는 문경시 행정구역 전체를 대상으로 하고 911.95㎢의 면적과 돌리네습지, 석탄박물관, 베바위 등 총 11개의 지질명소를 포함한다.

도는 올해는 후보지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고 최종 국가지질공원 인증까지는 향후 2~3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후보지 지정과 최종 인증을 위해서는 환경부의 서류심사와 2차례의 현장평가(실사), 최소 2번의 지질공원위원회 심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질공원은 환경부가 인증하는 국가지질공원과 유네스코가 인증하는 세계지질공원으로 나뉘는데, 국가지질공원 인증 후에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자격을 얻게 된다.

현재 제주도, 울릉도․독도, 부산, 청송, 전북 서해안, 경북 동해안 등 전국 13곳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았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44개국 169곳이 인증됐고 국내에는 제주도, 청송, 무등산권, 한탄강까지 총 4곳에 불과하다.

한편 도는 자연에 대한 보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존제도와 달리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추구해 법적규제가 아닌 교육을 통한 자발적 보전을 유도하고 장려할 계획이다.

성공적인 지질공원 운영은 지속가능한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하고 보전과 활용의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어 최근 국내․외에서 인기 있는 친주민적 제도다.

또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선발해 운영하는 지질공원 해설사 및 지질공원 연계 주민소득창출프로그램 등 지역주민에게 환경보전활동 참여기회를 제공, 지역 일자리와 소득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과 유네스코 인증으로 지역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ksb812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