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 목원대, 씨름부 창단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8-05 11:22

“전국 모래판 평정할 것” 각오
목원대 씨름부 창단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목원대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목원대학교가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의 씨름부를 창단하고 씨름 인재 양성에 나선다.
 
목원대는 4일 오후 3시 대학 콘서트홀에서 씨름부 창단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목원대는 이날 조대연 감독과 체급별(경장·소장·청장·용장·용사·역사·장사급) 1명씩 7명으로 구성된 씨름부를 공식 출범시켰다.
 
목원대 씨름부는 우수한 기량을 갖춘 선수들로 구성돼 있어 창단과 함께 강팀으로 부상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목원대 씨름부 한선규 선수의 경우 공식 창단 전인 지난 4월 강원 인제군에서 열린 제76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용사급 선수권부에서 3위 입상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내기도 했다.
 
조대연 감독은 “우수한 성적을 내며 전국 모래판을 평정하는 게 목표”라며 “지역씨름 활성화와 스타 선수 육성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스포츠인 씨름은 두 사람이 상대의 샅바를 잡고 서로의 기술과 힘을 겨뤄 상대의 신체 중 무릎 이상이 지면에 먼저 닿는 것으로 승패를 겨루는 경기다.
 
2012년 ‘씨름 진흥법’ 제정 이후 시도별 대학·실업팀 창단을 통해 활성화하는 추세다.
 
2017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131호’로 지정됐고, 2018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남·북한 공동으로 등재돼 씨름의 세계화라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목원대는 씨름부를 통해 씨름의 저변을 확대하고, 대학의 이미지도 높인다는 복안이다.
 
권혁대 총장은 “씨름은 민족의 정기를 담고 있는 국기”라며 “선수들이 학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미래를 구상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창단 기념식에는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배성근 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정영숙 금실도시개발㈜ 회장,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 등이 참석해 창단을 축하했다.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은 씨름부창단지원금 1000만원씩을 기탁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