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구시, '물 관련 업무' 환경수자원국으로 통합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2-08-14 10:08

'맑은물 하이웨이', '금호강 르네상스' 추진에 박차
물 관련 역량과 효율성을 높이고, 물산업 활성화 기대
대구시청 산격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그간 여러 부서에 흩어져 있던 하천, 수변공간 개발, 하수, 물산업 등의 기능을 한곳으로 모아 업무의 효율성과 역량을 높여 '맑은 물 하이웨이'와 '금호강 르네상스' 등 민선 8기 주요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물산업 성장을 위한 역량을 집중한다.

지난 7월22일자 대구시 조직개편으로 시민안전실의 하천업무, 미래공간개발본부의 수변공간 개발업무, 녹색환경국의 취수원 다변화 및 수질관리 업무 등 흩어져 있던 물 관련 업무를 개편된 환경수자원국으로 통합했다.

물 관리 및 관련 정책 등의 역량과 효율성을 높여 물산업을 활성화하고, 민선 8기 주요 공약사업인 '맑은물 하이웨이'와 '금호강 르네상스'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맑은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댐 원수 확보사업인 '맑은물 하이웨이'와 금호강 100리 물길 조성, 수변개발 조성에 따른 유지수량 확보를 위한 '금호강 르네상스'를 통해 도시의 물순환 개발사업과 연계한 새로운 물산업 시장이 만들어질 수 있다.

아울러 대구시는 현재 상·하·폐수처리시설에 구축 중인 물기업 신기술을 인·검증, 테스트할 수 있는 분산형 테스트베드를 하천으로 확대하고, '물기업 전주기 지원사업'을 보다 더 활성화할 계획이다.

현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는 우리나라 물산업을 이끌어갈 141개 물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100억원 이상 매출기업은 2020년 6개에서 지난해 18개사로 늘었다. 또 환경부가 최근 3년간 선정한 혁신형 물기업 30개 중 대구 기업 14개사가 포함되는 등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홍성주 대구시 환경수자원국장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물 관련 업무를 한 곳으로 집중해 효율성과 역량이 강화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민선 8기 공약사업인 '맑은 물 하이웨이'와 '금호강 르네상스' 등 물 관련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물산업 역량 강화를 동시에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