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4일 일요일
뉴스홈 스포츠
부천FC1995, 서울E 상대 첫 승 노린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10-01 00:00

(사진출처=부천FC1995 공식 SN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부천FC1995(이하 부천)가 10월 1일 오후 4시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서울이랜드FC(이하 서울E)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4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부천은 김포와의 41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아쉽게 패하며 상위권 반등에 제동이 걸렸다.

하지만 얻은 것도 있었다. 부천 U-12부터 U-18까지 연령별 팀을 차례로 거친 김규민(FW)이 K리그 데뷔전을 치르며 새로운 활력과 가능성을 확인했다. 후반전 교체로 투입되어 활약한 김규민은 강력한 슈팅과 빠른 박스 침투로 팀의 공격을 이끌며 강력한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부천은 김규민, 이동희 등 U-22 자원들의 에너지와 김호남, 한지호 등 베테랑들의 노련함이 서로 조화되는 조직력으로 남은 세 경기를 간절하게 임해 최대한 높은 순위에서 정규리그를 마무리하겠다는 각오다.

다가오는 원정에서 부천은 올 시즌 서울E 상대 첫 승을 노린다. 부천과 서울E는 앞선 3경기에서 모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부천은 서울E와 마지막 남은 한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로 승부를 가르고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가겠다는 각오다. 올 시즌 스쿼드의 15명의 선수가 득점한 부천은 다양한 공격루트와 특유의 강한 압박을 중심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올림픽 대표팀으로 차출되어 평가전을 치른 안재준, 오재혁, 조현택이 합류하여 공수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이영민 감독은 “올 시즌 중 가장 아쉬운 경기가 지난 김포와의 홈경기였다. 지난 경기를 복기하며 이번 원정에서는 나부터 잘 준비해서 경기에 나서겠다. 선수들도 지금까지 간절하게 뛴 만큼 남은 3경기도 최선을 다해 시즌 종료 후 다같이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