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영상] 테이저건으로 안되자 공포탄, 실탄까지 쏴 흉기난동범 제압한 경찰 활약상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2-11-21 10:36



 
사진=사상경찰서 제공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경찰이 흉기로 저항하던 50대 남성을 테이저건과 공포탄, 실탄을 차례로 쏴 검거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지난 18일 오후 9시쯤 부산 사상구에서 만취한 A씨(50대)가 “지금 지구대 가는 길인데 사람 보이면 다 죽인다”며 112 신고를 해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코드0’을 발령했고, 모라파출소 순찰차, 인근 순찰차 1대, 형사강력팀이 출동해 신고 지점 주변을 수색했다.

잠시 뒤 경찰관이 도로에서 흉기 2개를 들고 있던 A씨를 발견, 주변을 지나던 주민 4명을 대피시켰다.

A씨는 흉기를 버리라는 경찰의 요구에 불응, 흉기 1개를 던지고 저항했다.

경찰은 테이저건으로 제압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자, 공포탄 발사 후 실탄을 쏴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다리 관통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뒤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이전 음주단속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에 불만을 품고 흉기를 들고 저항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inchu5509@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