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북 진천군의회, AI 영재고등학교 원안 관철 및 충북혁신도시 유치 촉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영기자 송고시간 2022-11-24 13:02

충북 진천군의회, AI 영재고등학교 원안 관철 및 충북혁신도시 유치 촉구위해 공동성명서 발표 모습./(사진제공=진천군의회)


[아시아뉴스통신=장하영 기자] 충북 진천군의회(의장 장동현)는 지난 23일 오후, 음성군의회(의장 안해성)와 함께 ‘AI 영재고등학교 원안 관철 및 충북혁신도시 유치’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를 통해 진천‧음성 군민에게 약속한 도시이자 다양한 AI 영재교육 협력사업과 ICT 인프라 구축 등 최적의 입지를 갖춘, 충북에서 가장 준비가 잘 되어있는 도시인 충북혁신도시의 AI 영재고 설립을 원안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의 AI 영재고 설립 건의에 광주과학기술원 부설 국립 AI 영재고 설립 검토를 지시하며 광주 지역공약 이행에 힘을 실은 반면, 충북의 AI 영재고 설립에는 AI 인재양성과는 동떨어지고 특정지역을 염두에 둔 듯한 바이오영재고 선회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어, AI 영재고 유치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과 교육분야 정주여건 보완·강화를 열망하던 충북혁신도시 주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양 군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정부에 AI 영재고 충북 설립 공약을 원안대로 조속히 확정하고 추진 계획 및 실현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과 충북에는 AI 인재양성을 위해 충북발전을 선도하는 신성장 거점인 충북혁신도시에 AI 영재고 설립을 적극 지원할 것을 촉구했다.

 장동현 의장은 “충북은 영재고, 국제고, 자사고와 같은 핵심 인재양성을 위한 특수목적 교육기관이 전무하다.”면서, “지역의 교육기회 불균형 해소를 위해 도내 AI 영재고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고, 충북에서 가장 준비가 잘 되어있는 충북혁신도시에 유치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gywhqh021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