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교육청, 모든 학교서 복합재난 대피 훈련 실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11-25 11:06

지진에 의한 화재발생 상황 가정
충남 예산초에서 안전한국훈련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교육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충남교육청은 안전한국훈련 기간 중 불시에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직속기관, 도내 모든 학교가 모두 참여하는 복합재난 대피 훈련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지진과 화재 발생 시 대피요령에 대한 동영상 교육과 방화셔터의 비상문을 안전하게 통과하는 방법을 직접 체험하는 등 실제 지진에 의한 화재 발생 상황을 가정해 훈련을 진행함으로써 효과를 높였으며, 지난해 9월 개원한 도교육청 어린이집 원아도 훈련에 동참했다.
 
또 도내 모든 학교(기관)에서 불시에 훈련을 진행해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재난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훈련에 참가한 한 학생은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집에 있는 물건이 흔들리는 방송을 보고 많이 놀랐으며, 다음번에 지진과 화재 등 재난이 발생한다면 이번에 배운 대처요령을 생각하며 신속하고 질서 있게 대피하겠다”고 말했다.
 
대피 시범학교인 예산초등학교에서 훈련을 참관한 전진석 부교육감은 “이태원 참사로 안전교육이 절실한 시점에 적절한 훈련이었다”고 평가하며, “이 같은 반복적인 훈련으로 교육구성원들이 복합재난에 대한 차분하고 신속한 대피요령을 철저히 숙지해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지진과 화재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