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1월 3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고흥 육용오리농장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2-11-26 21:39

전남도, 신속한 초동방역․살처분…12월 20일까지 일제 소독
26일 고흥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사진제공=전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라남도는 26일 고흥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신속한 초동방역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의 도축 출하전 검사에서 26일 확인된 것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최종 고병원성 여부 판정은 1~3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는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차단을 위해 검출 확인 즉시 방역본부 초동방역팀을 현장에 투입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발생 원인분석 등을 위해 도 현장지원관을 파견했다.
 
반경 10km 내를 방역지역으로 정해 이동통제와 집중소독 및 임상예찰을 실시하고, 검출농장 오리 2만 6천 마리에 대해 신속하게 살처분을 완료할 계획이다.
 
역학농장과 10km 방역지역에 포함된 닭‧오리 11농가, 발생 계열농장 52농가에 대해서는 신속히 검사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오염원을 없애기 위해 12월 20일까지 전체 가금 사육농장과 축산관계 시설, 축산차량에 대해 ‘일제 집중소독기간’을 운영한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가능한 방역자원(160대)을 총동원해 가금농장 주변도로와 진입로 소독 등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가금농장에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농장유입 주 경로인 출입 차량과 사람 통제, 출입 차량 2단계 및 내부 소독, 축사 내외부 매일 청소․소독, 축사 출입 시 전실에서 전용장화로 갈아 신기와 손 소독 등 핵심 차단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26일 현재 전국적으로 경기 4, 강원 1, 충북 9, 충남 1, 전북 1, 전남 2, 경북 2 등 7개 도 가금농가에서 20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다.

전남은 장흥과 나주 육용오리농장에서 2건이 발생했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