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구소방, 화재현장 7분 이내 도착률 85.5%…전국 3위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3-01-24 10:45

소방차 도착까지 평균 5분32초, 시·도 평균 66.1% 보다 19.4% 높아
소방차량 출동 모습.(사진제공=대구소방안전본부)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정남구)는 2022년도 화재현장 7분 이내 도착률이 85.5%로 전국 3위를 달성했다.

화재 현장 골든타임은 신고 접수부터 현장 도착까지 총 7분으로 판단하고 있다. 일분일초가 시급한 화재현장에서 소방차의 도착 시간은 구조대상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재산피해를 줄이기 위한 중요한 요소이다.

대구소방이 2022년 발생한 1250여 건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7분 이내 현장 도착률은 전년도에 비해 0.2% 상승한 85.5%이고, 평균 도착시간은 5분32초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93.7%), 부산(86.6%)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대구소방은 △길 터주기에 적극 협조해준 높은 시민의식 △데이터 분석과 지리조사, 위치정보시스템을 활용한 출동로 사전 파악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과 홍보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등을 도착률 상승의 원인으로 분석했다.

김봉진 대구소방안전본부 현장대응과장은 "시민 여러분의 양보와 배려는 이웃의 생명을 살리는데 큰 역할을 한다"며 "출동 중인 소방차를 보면 길 터주기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