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9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2기 진실화해위, '대구·경북지역 형무소 재소자 희생 사건' 유해발굴 개토제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3-05-23 16:32

유해발굴 현장 진입로인 대구 달성군 가창면 용계공원 등산로./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위원장 김광동, 이하 진실화해위원회)가 '대구·경북지역 형무소 재소자 희생 사건' 관련 대구 달성군 가창면 용계리 산 89-6번지에서 유해발굴에 나선다.

이를 위해 1950년 7월경 대구 달성군 가창면 일대에서 사망한 민간인 희생 영령들을 위로하고 유해발굴 사업의 안전을 기원하는 '대구·경북지역 형무소 재소자 희생 사건 유해발굴 개토제'를 24일 오후 2시 대구 달성군 가창면 용계리 133-1번지(10월 항쟁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탑)에서 개최한다.

이 지역의 매장 추정 유해는 모두 30여 구이며, 진실화해위원회는 약 6천만원의 예산으로 6월 중 유해발굴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유해발굴은 진실화해위원회 발굴 용역을 맡은 (재)선사문화연구원(원장 우종윤)이 수행한다.

1기 진실화해위원회가 발표한 '대구·경북지역 형무소 재소자 희생사건'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대구형무소에 수감 중이던 재소자와 보도연맹원과 예비검속자들이 1950년 7월 초와 중순 사이에 경북 경산코발트ㆍ가창 골짜기ㆍ칠곡 신동재ㆍ본리동 등지에서 집단 살해됐다.

이들은 대구형무소에 상주하던 대구(경북)지구 CIC(방첩대)와 3사단 22연대 소속 헌병대, 대구지역 경찰 등에 의해 적법한 절차 없이 두 차례에 걸쳐 최소 1400명 이상의 재소자와 보도연맹원 및 예비검속자들을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

재소자들에 대한 1차 처형은 1950년 7월7일부터 9일까지 헌병대와 CIC(방첩대)에 의해 형이 중한 좌익사범들부터 시작됐는데, 사형수와 무기수 등은 2심 재판을 앞두고 재판도 받지 못하고 끌려 나가 희생됐다.

재소자들에 대한 2차 처형은 1950년 7월27일부터 31일까지 있었다. 1950년 7월 말경 북한 주력 부대인 3사단과 12사단이 김천과 안동지역에 대한 공격을 시작하고, 대구 시내가 인민군 점령 위기에 처하는 등 전세가 악화됐을 때 발생했다.

대구형무소는 남은 재소자들을 분류해 좌익사범 1196명을 '진주이감' 한다며 끌고나가 군 헌병대에 인계했고 이들은 처형됐다.

2기 진실화해위원회는 이번 유해발굴 사건 관련된 대구형무소 사건과 관련해 추가 진실규명 신청된 60건 중 48건에 대해 조사 개시해 현재 조사 중에 있다.

2기 진실화해위원회는 실효성 있는 유해발굴과 위원회 종료 이후, 유해발굴 사업이 지속되도록 법적·제도적 여건 마련을 위해 지난해 7월 '유해매장 추정지 실태조사 및 유해발굴 중장기 로드맵 수립 최종보고서'를 발간하고, 이를 근거로 전국 6개 지역 7개소를 선정해 유해발굴을 진행하고 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