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북항 1단계 친수공원 전면개방에 따른 부산시-관계기관 합동 현장 로드체킹 실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3-11-27 09:52

오전 5시부터 자정까지 이용할 수 있어
부산항 북항친수공원(자료제공=부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7일)부터 북항 1단계 친수공원이 전면 개방됨에 따라 오늘(27일) 오전 10시 30분 관계기관과 함께 합동 현장 로드체킹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 현장 로드체킹은 부산항 북항 친수공원 조기 전면 개방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을 위해 해수부, 중·동구, 부산항만공사, 부산시설공단과 합동으로 진행된다. 시민들이 공원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이날 부산시를 비롯한 북항 1단계 친수공원 조성 및 관리와 관련 있는 기관들의 관계자들은 직접 현장을 둘러보며 시설들을 점검할 예정이다.
 
부산항 북항 1단계 친수공원은 2008년부터 시행된 부산항 북항 1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의 기반 시설로, 사업시행자인 부산항만공사에서 부산시로 시설이관 절차를 거쳐 오늘(27일) 전면 개방된다.

전체 공원 19만6천제곱미터(㎡) 중 조성 완료된 14만9천제곱미터(㎡)가 오전 5시부터 자정까지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된다.

이번에 전면 개방된 부산항 북항 친수공원은 경관수로 등 해안선과 접하고 있어 공원 내 이용객들이 도심 한가운데서 바다를 느끼고 휴식할 수 있는, 모두에게 열린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은 “2027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부산항 북항 1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돼 북항 일원이 시민들의 친수공간은 물론 원도심의 경제 활성화 및 국제관광문화 거점도시로 도약하는 데 밑거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