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시원한 내일을 위해…'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개최

폭염대응·시민건강과 적응 위해 기후변화 전문가 한자리에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7월 18일 09시 47분

대구시와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을 개최한다.

대구시가 후원하고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비롯한 국립기상과학원, 대구경북연구원,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 ICLEI(세계지방정부 모임) 코리아 등 10개 단체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기후변화 적응 분야와 폭염 관련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폭염 대응과 시민 건강, 폭염 관련 쿨산업 육성에 대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2015년 기상청 지역별 폭염취약성 평가결과에 따르면 지형적, 인구학적으로 대구는 지난 30년간 전국에서 폭염일수가 가장 많은 도시로 자리매김했으며, 최근에도 '대프리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폭염이라는 자연재난적 요소와 늘 가까이 있다.

대구시는 이처럼 폭염에 취약한 대구의 지역적 특성에 집중하고 폭염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는 도시로 전환하기 위해 기후변화, 기상, 환경, 산업 등의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고민하고 폭염 대응과 시민 적응 방안을 논하는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포럼은 폭염과 쿨산업, 폭염과 건강, 폭염영향과 적응정책, 폭염적응도시의 큰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분해 다양한 연구 결과와 사례 발표 및 토론이 이뤄진다.

또한 포럼에서 논의된 사항에 대한 정책적 반영을 위해 포럼 마지막 단계에 주요 전문가와 함께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하며, 토론에 대한 정리와 실천 중심의 포럼이 완성되도록 진행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27일 오후에는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중앙광장에서 폭염 탈출 이벤트와 게임, 콘테스트를 마련해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 청소년과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민참여행사를 연다.

대구시 강점문 녹색환경국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대구가 폭염을 잘 극복하는 도시, 폭염 극복의 잠재력과 노하우를 가진 슬기로운 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TODAY'S HOT

more